노 맨스 랜드 No Man's Land (2001) * * * 1/2

감독
다니스 타노비치 Danis Tanovic

주연
브랑코 쥬릭....치키
Branko Djuric....Ciki
레네 비토라약....니노
Rene Bitorajac....Nino
필립 소바고바치....체라
Filip Sovagovic....Cera
조르주 시아티디....마르샹
Georges Siatidis....Marchand
세르쥬-앙리 발크....뒤브와
Serge-Henri Valcke....Dubois
사이먼 캘로우....소프트
Simon Callow....Soft
카트린 카틀리지....제인 리빙스턴
Katrin Cartlidge....Jane Livingstone

지뢰 제거
두 명의 보스니아 병사와 한 명의 세르비아 병사가 양 쪽 진영 사이에 있는 참호에 갇힙니다. 문제는 보스니아 병사 한 명이 지극히 예민한 지뢰를 깔고 누웠다는 거죠. 그들이 어쩔 줄 몰라하는 동안 순식간에 그들의 이야기는 국제적인 뉴스가 되고 그러는 동안 유엔의 게으른 관료들과 하이에나와 같은 방송 저널리스트들이 참호 주변으로 몰려듭니다.

[노 맨스 랜드]의 설정은 참으로 익숙합니다. 그건 이 영화가 아이디어를 유명한 실화에서 얻었기 때문이 아니라 그만큼 그 설정이 보편적이기 때문이죠. 집단 속에 섞여 명령에 따라 저지르는 전쟁이라는 살육의 부조리함을 가장 적절하게 묘사하는 방법은 그 군인들에게 얼굴과 이름을 주고 혼자서 자유의지를 행사할 수밖에 없는 조건을 마련해주는 것이니까요. 영화의 희극적 터치도 마찬가지입니다. 전쟁은 어쩔 수 없이 희비극이 될 수밖에 없어요. 어리석음과 추함은 우스울 수밖에 없고 그런 것들의 결말은 결국 비극이니까요.

영화는 이 모든 이야기들을 아주 정석대로 쌓아올립니다. 이 영화의 각본은 교과서를 충실하게 읽은 모범생이 쓴 것 같아요. 그는 이 당황스러운 설정에서 가능한 모든 희극을 뽑아내고 그 위에 더 심한 부조리를 덮은 뒤 거의 도식적이기까지한 클라이맥스를 거쳐 도달한 허망한 최종 결말 위에 그의 메시지를 올립니다. 그 명명백백한 부조리함에도 불구하고 이 피투성이 살육은 결코 쉽게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거죠. 영화는 방송기자 제인 리빙스턴이나 그래도 뭔가 하고 싶어하는 마르샹 중위와 같은 긍정적인 인물들을 곳곳에 배치하지만 그들의 노력은 어쩔 수 없는 불가항력 속에 묻혀버리고 맙니다. 영화는 종종 찬란하고 아름다운 하늘을 바라보며 그 밑에서 분명한 이유도 인식하지 못한 채 추하게 썩어가는 우리의 모습과 대비시킵니다. 여기서 코미디는 시가 되지요.

이 영화의 감독 다니스 타노비치는 지금까지 보스니아 내전을 배경으로 한 일련의 다큐멘터리 작품들로 유명해졌고 이 작품은 그의 첫 장편극영화입니다. 영화는 거의 완벽한 모양새를 갖추고 있지만 전쟁의 매커니즘에 대한 상세한 지식을 제외하면 타노비치 고유의 개성은 거의 느껴지지 않는군요. 이 영화에서 그의 역할은 거의 할리우드 스튜디오 시스템의 감독 역할과 같습니다. 굉장히 모범적이고 거의 몰개성적으로 보편적인 설정을 정석대로 훌륭하게 구축한 것이죠. 이 영화에서 가장 분명한 개성을 각인한 사람은 타노비치가 아니라 사무엘 베케트일 거예요. (04/11/19)

DJUNA


기타등등

음...그런데 그 상황에서 벗어나기가 그렇게 어려웠을까요? 그 지뢰는 누르는 힘이 없어지는 순간 터지니까 병사의 몸을 움직이지 않은 상태에서 지뢰를 계속 누르게 하는 방법을 고안해내면 되지 않겠어요? 맥가이버는 매주 하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