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바라 스탠윅 Barbara Stanwyck (1907-1990)


1.

루비 스티븐즈는 1907년 7월 16일 브루클린에서 태어났습니다. 쇼비즈 세계에 뛰어들기 전에는 전화 교환원으로 일했고 배우로 데뷰하기 전에는 댄서나 코러스 걸로 일했어요. 바바라 스탠윅이라는 예명을 지은 것도 이 때 쯤으로, 어느 연극 포스터에 'Jane Stanwyck in Barbara Freitchie'이라고 쓰여진 걸 보고 아이디어를 얻었다는군요.

스탠윅은 28년 보드빌 코미디언인 프랭크 페이와 결혼한 뒤 남편과 함께 헐리웃으로 옮겨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배우로 인정을 얻기 시작한 건 30년대 초엽 프랭크 카프라의 [The Miracle Woman (1931)], 윌리엄 웰먼의 [Night Nurse (1931)]와 같은 작품의 주연으로 발탁된 뒤부터였습니다.

30년대 중엽부터 시작된 스탠윅의 전성기는 40년대에 활짝 꽃을 피웠습니다. 누구나 다 아는 영화들이 이 시기에 나옵니다. [스텔라 달라스 Stella Dallas (1937)], [Golden Boy (1939)], [Meet John Doe (1941)], [Ball of Fire (1941)], [레이디 이브 The Lady Eve (1941)]... 네, 물론 [Double Indemnity (1944)]를 빼먹을 수 없죠. 이 당시 스탠윅은 미국에서 가장 돈 잘버는 커리어 우먼의 명단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5,60년대로 넘어가면서 스탠윅의 커리어는 서서히 주류에서 밀려납니다. 나이가 들어서였기도 하지만 시대적 분위기와도 관련이 있을텐데, 그건 스탠윅의 강하고 독립적인 이미지가 당시 관객들에게 잘 먹히기 않았기 때문입니다.

60년대 이후 스탠윅은 텔레비전에서 새 길을 찾았습니다. [The Barbara Stanwyck Show (1960)]처럼 자기 이름이 붙은 쇼를 가진 적도 있었지만, 그 중 가장 성공적인 것은 서부극 시리즈인 [The Big Valley]였지요. 우리나라 시청자들에겐 [가시나무 새 Thorn Birds (1983)]가 가장 잘 알려져 있겠고요.

바바라 스탠윅은 1990년 1월 20일 산타 모니카에서 사망했습니다. 사인은 심장마비였습니다.

2.

그 많은 헐리웃 고전들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바바라 스탠윅을 엘리자베스 테일러나 그레타 가르보와 같은 화려한 스타로 기억하지는 않습니다. 당연하다고 해야겠어요. 그 사람의 이미지부터 그러니까요. 스탠윅의 소박하고 털털한 이미지를 헐리웃식 화려한 판타지와 연결시키기는 쉽지 않습니다.

스탠윅은 옆집 여자와 같은 서민적이고 사실적인 이미지를 연기해왔고 실제로 그런 사람이기도 했습니다. 스탠윅은 '프리마돈나'가 아니었습니다. 아주 돈을 많이 벌긴 했지만 영화라는 직업을 가진 직장 여성이었지요.

그 때문에 특히 감독들은 스탠윅을 좋아했습니다. 스탠윅은 마릴린 먼로처럼 가정사나 스캔들을 촬영장까지 끌고 오는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성실하고 열심히 일하며 능력있는 전문가였지요. 같이 일하기가 무척 수월했을 겁니다.

무척 산문적으로 들리지만, 바로 그 엄격한 프로페셔널리즘이야 말로 스탠윅 연기의 기둥입니다. 스탠윅의 연기는 성실한 훈련으로 다져진 전문가의 것입니다. 너무 자연스럽고 매끄러워서 관객들이 그 이전의 과정을 상상할 수 없었을 뿐이지요. 아마 그 때문에 이 배우가 오스카에서 그렇게 멀지 않았나 싶어요. 스탠윅은 '연기파'의 자의식 따위는 없는 배우였으니까요.

오스카야 어쨌건, 그 결과는 놀랍습니다. 스탠윅만큼 장르를 많이 넘나들면서도 고르게 성공적이었던 배우도 드물어요. 필름 느와르, 코미디, 멜로드라마, 액션, 공포, 서부극... 헐리웃에서 만들어낸 장르물 중 스탠윅이 손을 안댄 것은 거의 없을 정도입니다.

그래도 우리는 영화 속에 고정된 스탠윅의 이미지를 잡아낼 수 있습니다. 그건 낭만적인 환상과는 거리가 먼, 세상일에 잔뼈가 굵은 현실적이고 강인한 여성의 이미지입니다. 가끔은 무자비하게 잔인해지고 가끔은 눈물 쏟아지는 장엄한 희생을 하고 가끔은 장난꾸러기처럼 멍청한 연인을 얼러대는 식으로 변하긴 하지만 그 단단한 기둥은 어딘가에 늘 남아있습니다. 스탠윅을 싫어하기 쉽지 않은 이유도 그 때문이지요. 스탠윅은 내숭 속에 숨는 일 따위는 하지 않는 배우니까요.

3.

어떤 영화를 가장 먼저 보면 좋을까요? 가장 유명한 영화는 [Double Indemnity (1944)]입니다. 굉장히 훌륭한 영화이며 스탠윅이 연기한 팜므 파탈은 고전 중 고전입니다. 필름 느와르는 저한테 그렇게 와닿는 장르가 아니어서 자주 보는 편은 아니지만 일단 볼 기회가 오면 놓치기가 싫어져요. 아마 그 때문에 이 영화를 볼 때마다 새로운 긴장감을 얻게 되는 건지도 모릅니다만.

스탠윅의 코미디를 두 편만 고른다면 [Ball of Fire (1941)]와 [The Lady Eve (1941)]가 있습니다. 물론 카프라식 용맹한 여자 주인공을 더 선호하신다면 [Meet John Doe (1941)]도 있습니다. 멜로를 원하신다면 [스텔라 달라스]가 있고요.

개인적으로 애착이 가는 영화를 이 영화들 밖에서 고르라면 [벌레스크의 여인 Lady of Burlesque (1943)]을 뽑겠어요. 영화는 평범한 탐정물이지만, 그 때문에 스탠윅의 소탈한 매력을 더 잘 감상할 수 있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4.

스탠윅은 두 번 결혼한 적 있습니다. 한 번은 앞에 언급한 프랭크 페이인데, 이 사람들의 스토리는 '남편 따라 왔는데, 아내가 더 유명해지더라'류의 헐리웃 드라마와 흡사합니다. 두번째 남편은 배우 로버트 테일러로, 역시 성격차 때문에 오래가지는 못했습니다. 잠시 로버트 와그너와 스캔들이 있지만 그 역시 나이차 때문에 빨리 끝났고요. 최근 전기에 따르면 스탠윅은 헐리웃의 레즈비언/바이섹슈얼 모임이었던 '뜨개질 클럽'의 회원이었다고 하는데, 얼마나 심각했는지는 모르겠어요.

아카데미 여우주연상과는 인연이 없던 배우지만(그래서 종종 '아카데미 상을 타지 못한 가장 위대한 여자 배우'라고 불리우기도 합니다) 에미에서는 사정이 달랐습니다. [The Big Valley], [가시나무 새]와 같은 작품들로 꽤 많이 탔거든요.

스탠윅은 87년 AFI의 평생공로상을 수상했습니다. 유감스럽게도 그 시상식은 AFI 역사상 가장 끔찍한 것이었습니다. 사회자인 제인 폰다는 시작부터 바바라 스탠윅을 바브라 스트라이샌드로 잘못 불렀고, 최초의 생방송이었던 시상식 중계는 다양한 기술적 결함으로 완전 엉망이었습니다. 보면서 얼마나 화가 나던지. (99/11/20)

DJU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