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 Synopsis | Staff | Cast | Gallery | Multimedia | Scripts
Reviews | Articles | FAQ | Trivia | Goofs | Links | Library | Forum

세계일보, 99년 12월 17일

공포영화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

24일 개봉되는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 (김태용-민규동 공동 감독)는 성장기 여고생의 불안한 정서를 전통적인 괴담방식을 도입해 짜임새 있는 공포이야기로 엮어냈다.

이 영화는 국어선생을 좋아하던 여고생이 임신의 중압감을 견디지 못해 학교옥상에 서 투신자살하는 사건을 다루고 있다. 이야기 구조는 단순하지만 자살사건의 이면에 감춰진 여고생의 불안한 심리상태를 세밀하게 파고들면서 관객들의 공포심을 자극한 다.

극중 효신(박예진)은 동급생들의 행동을 유치하다고 여기는 조숙한 여학생이다. 반 면 효신의 오만한 태도는 동급생들에게 '공주병'으로 비친다. 이로 인해 동급생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효신은 이른바 '왕따'의 대상이다. 효신이 유일하게 좋아하는 친구는 중성적인 매력을 가진 육상선수 시은(이영진). 두 사람은 일기장을 교환해서 쓰면서 동성애적 우정을 나눈다.

한편 어른의 세계에 편입하고 싶은 효신의 욕구는 세속적인 교사들과 어울리지 못하 는 국어선생 형석(백종학)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진다. 효신은 친구에 대한 우정과 국 어선생에 대한 연애감정이 뒤섞여 고민하다가 신체검사를 받던 날 옥상에서 투신자살 한다. 동급생들에게 비밀에 싸여 있던 자살사건은 민아(김민선)가 효신의 일기장을 발 견함으로써 실체를 드러낸다.

전편 [여고괴담] (박기형 감독)은 지난해 5월 개봉되어 서울관객 70만명을 동원해 흥 행에 성공했다. 이 영화는 학교폭력 등 열악한 교육현실에 대한 비판 메시지를 함께 담아내 평단의 지지를 얻는 데도 성공했다.

속편격인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가 전편의 성공을 이을지는 미지수다. '메멘토 모리(죽음을 기억하라)'라는 부제가 붙은 신작은 전편과 별개의 독립된 이야기로 꾸며 졌지만 교육현실에 대한 비판은 여전하다. 신작에서도 학교는 성장기 학생들의 자유를 억압하는 금기의 공간이자 권위와 질서가 사라진 기형적인 모습으로 등장한다.

화장을 하는 동급생에게 "요즘 밤일 나가니?"라고 농담을 건네는 교실풍경은 술집 아르바이트와 원조교제 등으로 무너져 가는 교육현장을 생생하게 드러낸다.

효신이 자살한 하루 동안 벌어진 일을 현실과 환상을 오가는 교차편집으로 긴밀하게 엮은 것은 전편을 능가하는 재미를 준다. 공포물인데도 화면이 밝고 묘사가 사실적이 다. 사이버캐스팅을 통해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박예진은 극중 효신의 신비 롭고도 불안한 내면을 신인답지 않게 잘 연기했다. 12세 관람가.

정천기 기자

back to reviews